Last updated : 2022년 03월 16일

LG배, 아마선발전 막 오르며 1년 장정 돌입

스물일곱 번째를 맞는 LG배가 15일 막이 오른 아마선발전을 시작으로 1년간의 장정에 돌입했다.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벌어진 제27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아마선발전에서 김사우, 김승구, 김정선, 서윤서, 신현석, 최원진 등 6명이 선발됐다.선발전을 […]
Written by : 관리자
▲제27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아마선발전 전경. 선발전 통과자 6명과 시드를 받은 2명 등 총 8명은 내달 18일 열리는 프로 예선에 참가한다

스물일곱 번째를 맞는 LG배가 15일 막이 오른 아마선발전을 시작으로 1년간의 장정에 돌입했다.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벌어진 제27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아마선발전에서 김사우, 김승구, 김정선, 서윤서, 신현석, 최원진 등 6명이 선발됐다.
선발전을 통과한 선수들과 연구생 랭킹 1∼2위로 시드를 받은 최정관, 김윤태 등 8명은 내달 18일 개막하는 프로 예선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을 획득했다.
아마선발전에는 연구생 12명과 아마추어 상위랭커 8명, 입단 포인트 상위자 등 모두 24명이 출전해 24강 토너먼트 선발전 방식으로 6명을 선발했다.
대회에 참가한 아마추어 선수들에게는 성적에 따라 입단 포인트의 특전이 주어진다.
국내 선발전 8강 진출자는 10점의 입단점수가 주어지며, 선발전 4강 20점, 선발전 결승 30점, 본선 32강 진출자 80점, 본선 16강 진출자에게는 100점의 입단 점수가 부여된다.
누적점수 100점이면 포인트로 프로 입단이 가능하다.
한편 지난 2월 막을 내린 26회 LG배에서는 신진서 9단이 중국의 양딩신 9단에게 종합전적 2-0으로 승리하며 대회 두 번째 우승컵을 거머쥔 바 있다.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111)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