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2년 08월 24일

GS칼텍스배 우승 신진서, 선수권전 사상 첫 5연패 달성!

신진서 9단이 변상일 9단과의 GS칼텍스배 결승 리턴매치에서 다시 한 번 승리하며 대회 5연패를 달성했다. 22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7기 GS칼텍스배 프로기전 결승5번기 3국에서 신진서 9단이 173수 만에 흑 […]
Written by : 관리자

신진서 9단이 변상일 9단과의 GS칼텍스배 결승 리턴매치에서 다시 한 번 승리하며 대회 5연패를 달성했다.

22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7기 GS칼텍스배 프로기전 결승5번기 3국에서 신진서 9단이 173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종합전적 3-0으로 퍼펙트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국이 된 3국은 신진서 9단이 우변 전투에서 완벽한 수순으로 백을 제압한 이후 한 차례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신진서 9단은 앞서 18일에 열린 1국에서 143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선취점을 얻은 데 이어 19일 2국에서 138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우승에 청신호를 밝혔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GS칼텍스배 5연패를 달성한 신진서 9단은 선수권전 최다 연패의 기록을 새로 썼다. 종전 기록은 1996년부터 1999년까지 이창호 9단이 천원전 1~4기에 세운 4연패다. 신진서 9단은 지난해 GS칼텍스배 우승으로 타이를 만들더니 이번 대회를 통해 23년 만에 최다 연패 기록을 갈아치웠다.

우승자가 결승에서 기다리고 있는 도전기와 달리 선수권전은 우승자도 본선부터 한 계단씩 밟고 올라와야 해 연패를 기록하기 쉽지 않다.

우승 후 인터뷰에서 신진서 9단은 “GS칼텍스배는 저와 인연이 깊은 대회라고 생각해 꼭 우승하고 싶었는데 다시 우승자의 자리에 서게 돼 기쁘다”면서 “5연패에 대한 욕심은 당연했고, 그래서 더 긴장하고 준비해서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세계대회 우승도 중요하지만 국내대회는 한국바둑의 뿌리라고 생각한다. 항상 GS칼텍스배를 비롯한 많은 대회에서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재밌는 바둑을 보여드리는 게 제 목표다. 팬들을 만난 지 오래 됐는데 조만간 팬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길 간절히 바란다”며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2018년 23기 대회에서 이세돌 9단을 3-2로 꺾고 첫 우승컵을 거머쥐었던 신진서 9단은 24기와 25기 대회에서 2년 연속 김지석 9단을 만나 모두 3-0으로 승리했다. 지난 대회에서는 변상일 9단과 최종국까지는 접전 끝에 3-2로 승리해 4연패를 달성했다.

매일경제신문, MBN, 한국기원이 공동주최하고 GS칼텍스가 후원하는 제27기 GS칼텍스배 프로기전의 우승상금은 7000만 원이며 준우승자는 3000만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가 주어졌다.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295)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