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2년 03월 22일

호반배 서울신문 세계여자바둑패왕전 창설

호반배 서울신문 세계여자바둑패왕전이 탄생했다.지난 1월 최정 9단을 초대 챔피언으로 배출했던 호반 여자최고기사결정전이 세계대회로 탈바꿈했다. 대회 출발을 알리는 조인식이 21일 한국기원 […]
Written by : 관리자
▲21일 세계여자바둑 패왕전 조인식이 진행됐다. 조인서에 서명 중인 (왼쪽부터)서울신문 곽태헌 대표이사, 호반건설 김양기 경영부문장, 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

호반배 서울신문 세계여자바둑패왕전이 탄생했다.
지난 1월 최정 9단을 초대 챔피언으로 배출했던 호반 여자최고기사결정전이 세계대회로 탈바꿈했다. 대회 출발을 알리는 조인식이 21일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렸다.
2022 호반배 서울신문 세계여자바둑패왕전 조인식에는 호반건설 김양기 경영부문장과 서울신문 곽태헌 대표이사, 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이 참석해 조인서에 서명했다.

▲조인서 서명 기념촬영, (왼쪽부터)서울신문 곽태헌 대표이사, 호반건설 김양기 경영부문장, 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

대회는 한국과 중국, 일본의 대표 선수 5명씩이 팀을 이뤄 연승대항전으로 우승을 가리는 방식이다. 한국팀 선수 구성은 랭킹 시드 1명과 후원사 시드 1명, 국내선발전 통과자 3명으로 구성된다. 신진서 9단이 4연승으로 우승해 화제를 뿌렸던 농심신라면배와 같은 방식이다.
랭킹 1위로 출전이 확정돼 조인식에 함께한 최정 9단은 “한국에서 주최하는 여자 세계대회는 오랜만인 것 같다. 멋진 대회를 만들어주신 호반건설과 서울신문에 감사드린다”며 “랭킹시드를 받아 출전하게 돼 책임감과 그 무게가 막중하게 느껴진다. 좋은 대회를 만들어주신 만큼 우승으로 보답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대회 참가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국내선발전은 내달 4일부터 14일까지 열리며 후원사시드는 선발전 종료 후 발표된다. 호반그룹이 후원하고 서울신문과 한국기원이 공동 주최하는 2022 호반배 서울신문 세계여자바둑패왕전의 대회 총규모는 3억 원이며 우승상금은 1억 원이다. 본선 1차전(1∼7국)은 5월 막이 오를 예정이다.
대회명에 들어있는 패왕(覇王)전은 1959년 서울신문이 창설해 2003년 37회 대회까지 열렸던 국내 종합기전의 명칭이기도 하다. 
한편 한국 주최 세계여자바둑대회 창설은 11년 만이다.
1994년부터 1998년까지 보해배 세계여자바둑선수권이 5차례 열렸고, 2002년부터 2011년까지 정관장배 세계여자바둑최강전이 9회 대회까지 진행했지만, 이후 국내 주최 세계여자바둑대회는 전무한 실정이었다. 
현재 세계여자바둑대회는 중국이 주최하는 오청원(呉清源)배, 궁륭산병성(穹窿山兵聖)배, 황룡사(黄龍士)배, 천태산(天台山)배와 일본이 주최하는 센코컵이 있다. 

▲2022 호반배 서울신문 세계여자바둑패왕전 창설을 기념하며 화이팅!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116)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