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2년 09월 07일

조한승 막판 3연승, 신사팀 역전 우승

조한승(40) 9단이 2연속 반집승으로 막판 3연승을 완성하며 신사팀의 역전 우승을 완성했다.  6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6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
Written by : 관리자
▲지지옥션배 첫 출전을 알린 조한승 9단(오른쪽) 9단이 3연승에 성공하며 신사팀의 새로운 수호신으로 거듭났다.

조한승(40) 9단이 2연속 반집승으로 막판 3연승을 완성하며 신사팀의 역전 우승을 완성했다. 

6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6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 본선23국에서 조한승 9단이 최정(26) 9단에게 231수 만에 흑 반집승을 거뒀다.

조한승 9단이 승리하며 신사팀은 숙녀팀에 12승 11패로 승리하며 3년 만에 통산 일곱 번째 우승을 결정지었다.

후원사 시드로 지지옥션배 첫 출전을 알린 조한승 9단은 존재감을 제대로 입증하며 신사팀의 새로운 에이스로 거듭났다.

신사팀의 마지막 주자로 나선 조한승 9단은 지난달 23일 김채영 7단의 6연승을 막아서며 데뷔전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어 5일 열린 두 번째 경기에서 오유진 9단에게 반집승하며 탈락 위기의 신사팀을 최종전까지 이끌었다.

최정 9단과의 최종전도 시종일관 반집을 다투는 치열한 접전이었지만 대국 개시 2시간 56분 만에 반상에 7집을 남겼다. 덤 6집반을 공제하고 반집승을 거둔 조한승 9단은 20연승을 달리던 최정 9단의 연승을 저지하면서 상대전적도 3승 3패로 균형을 맞췄다.

신사팀의 우승을 확정지은 조한승 9단은 “처음부터 쉽지 않다고 생각했고 내용도 어려웠는데 운이 따라 우승까지 하게 돼 얼떨떨하다”면서 “신사팀 선수들이 두 번 연속 반집 승부를 마음 졸이면서 보셨을 텐데 이겨서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겸손해 했다.

우승한 신사팀은 박병규 9단의 3연승과 서중휘 6단의 4연승 등으로 7-2로 초반부터 앞서갔지만 숙녀팀의 반격도 매서웠다. 

조승아 5단의 3연승과 김채영 7단의 5연승으로 11-9로 역전에 성공한 숙녀팀은 대회 3연패 및 통산 열 번째 우승을 눈앞에 두는 듯 했다. 

▶조한승 9단이 최정 9단에게 반집승하며 우승상금 1억 2000만 원을 팀원들에 안겼다

그러나 신사팀은 마지막 주자 조한승 9단이 여자팀의 에이스급 선수들을 연파하면서 팀의 12-11 승리를 결정짓고 우승상금 1억 2000만 원을 소속팀에 안겼다.

만 40세 이상(1982년생까지 포함) 남자기사와 여자기사가 12명씩 팀을 이뤄 연승전으로 우승팀을 가린 지지옥션배는 우승상금 외에도 연승상금이 보너스로 주어졌다. 

3연승 시 200만원의 연승상금이, 이후 1승당 100만원의 연승상금이 추가로 지급된다는 규정에 의해 김채영 7단(5연승), 서중휘 6단(4연승), 조한승ㆍ박병규 9단, 조승아 5단(이상 3연승) 등 5명의 선수가 연승상금을 보너스로 받게 됐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한 제15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20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졌으며 본선 모든 경기는 매주 월ㆍ화요일 오후 7시 바둑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출처 - 한국기원(http://baduk.or.kr/news/report/4311)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