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2년 02월 08일

신진서, LG배 결승1국에서 기적 같은 역전승

국내랭킹 1위 신진서(22) 9단이 올해 첫 세계 타이틀인 LG배 결승1국에서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뒀다.7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베이징(北京)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26회 LG배 조선일보 […]
Written by : 관리자
▲LG배 결승3번기 1국을 승리한 신진서 9단, 메이저 세계대회 세 번째 우승에 도전 중이다.

국내랭킹 1위 신진서(22) 9단이 올해 첫 세계 타이틀인 LG배 결승1국에서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뒀다.
7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베이징(北京)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3번기 1국에서 신진서 9단이 중국의 양딩신(24) 9단에게 226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LG배 우승에 1승만을 남기게 됐다.
신진서 9단의 믿기지 않는 역전승이었다.초반 우하귀 포석단계에서 주도권을 빼앗긴 신진서 9단은 40여수 언저리부터 줄곧 AI 승부예측에서 밀리며 대국 내내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후 신진서 9단은 중앙 흑돌 공격에 승부를 걸었지만 양딩신 9단이 타개에 성공하자 돌을 거두기 일보 직전까지 갔다.
그러나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신진서 9단은 백186으로 들여다보는 수로 전단을 마련했고, 초읽기에 몰린 양딩신 9단이 실수를 거듭해 오히려 중앙 흑돌을 포획한 신진서 9단이 드라마 같은 역전승의 주인공이 됐다.
결승1국 직후 인터뷰에서 신진서 9단은 “오늘 바둑은 어디에서 확실히 좋지 않았는지 판단이 안 될 정도로 시종일관 끌려 다녔다. 마지막에 원래 노리던 걸 결행해봤는데 운이 따랐던 것 같다”면서 “1국 내용이 너무 좋지 않았기 때문에 2국에서는 초반부터 시간을 집중적으로 신경써야 할 것 같고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도록 잘 준비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결승1국 승리로 신진서 9단은 양딩신 9단과의 상대전적에서 6승 5패로 한발 앞서가게 됐다.
결승2국은 9일 같은 장소에서 속행된다.
신진서 9단과 양딩신 9단은 모두 두 번째 LG배 우승컵에 도전 중이다.
신진서 9단은 2020년 24회 LG배 우승에 이어 2년 만에 두 번째 우승을, 양딩신 9단은 23회 LG배 우승 이후 3년 만에 두 번째 우승컵 사냥에 나선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 원, 준우승상금은 1억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초읽기 40초 5회씩이 주어진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신민준 9단이 커제 9단에게 2-1로 승리하며 우승했다. 2020년에는 신진서 9단이 박정환 9단과의 형제대결 끝에 우승하는 등 한국이 LG배 2연패 중이다.
통산 우승횟수는 한국ㆍ중국이 11회씩 우승했고 일본이 2회, 대만이 1회 우승컵을 차지했다.

▲줄곧 유리한 바둑을 놓친 중국 양딩신 9단.
▲신진서 9단은 극적인 역전승으로 결승3번기에서 종합전적 1-0으로 앞서갔다.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073)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