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2년 02월 07일

신진서, 2022년 첫 세계 타이틀 LG배 우승컵 정조준

국내랭킹 1위 신진서(22) 9단이 올해 첫 세계 타이틀인 LG배 우승컵 정조준에 나선다.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3번기가 7일부터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
Written by : 관리자
▲신진서 9단(왼쪽)과 양딩신 9단이 2022년 첫 세계대회 우승컵을 놓고 결승에서 맞붙는다

국내랭킹 1위 신진서(22) 9단이 올해 첫 세계 타이틀인 LG배 우승컵 정조준에 나선다.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3번기가 7일부터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린다.
7일 결승1국을 시작으로 9일 결승2국이, 1-1일 경우 10일 결승 최종국이 연이어 펼쳐진다.
2020년 24회 LG배 우승에 이어 두 번째 정상에 도전하는 신진서 9단의 상대는 중국랭킹 4위 양딩신(24) 9단이다.
양딩신 9단 역시 23회 LG배 우승 이후 3년 만에 두 번째 우승컵 사냥에 나선다.
결승에 오르기까지 신진서 9단은 중국의 타오신란 8단과 일본의 이치리키 료 9단, 중국의 커제 9단을 꺾었다. 양딩신 9단은 김지석ㆍ신민준 9단에 연승한데 이어 4강에서 중국의 미위팅 9단을 제압했다.
신진서 9단과 양딩신 9단의 상대전적은 5승 5패로 동률. 이번 결승전을 통해 호각세가 한쪽으로 기울게 된다. 지난해 세 차례 맞대결에서는 신진서 9단이 모두 승리했다.
신진서 9단은 한중랭킹 1위 맞대결이었던 커제 9단과의 LG배 4강전 승리를 포함해 공식대국에서 중국기사에게 19연승 중이다. 지난해 6월 중국 갑조리그에서 양딩신 9단과의 승리 이후 연승행진 중인 것도 기분 좋은 흐름이다.
그러나 양딩신 9단은 중국 최연소입단(9세 9개월)과 최연소 타이틀(13세 6개월) 기록을 갖고 있을 정도로 중국이 자랑하는 천재 기사 중 한명이어서 결승3번기는 누가 더 실수를 줄이고 집중하느냐에 따라 승부가 갈릴 전망이다.

▲24회 우승자 신진서 9단(왼쪽)과 23회 패자 양딩신 9단이 LG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LG배 통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신진서 9단은 “상대인 양딩신 9단은 감각이 뛰어나고 실력적으로도 가장 강한 기사여서 만만치 않겠지만, 2년 전 첫 세계타이틀이기도 했던 LG배 우승컵을 꼭 되찾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 원, 준우승상금은 1억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초읽기 40초 5회씩이 주어진다.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신민준 9단이 커제 9단에게 2-1로 승리하며 우승했다. 2020년에는 신진서 9단이 박정환 9단과의 형제대결 끝에 우승하는 등 한국이 LG배 2연패 중이다.
통산 우승횟수는 한국ㆍ중국이 11회씩 우승했고 일본이 2회, 대만이 1회 우승컵을 차지했다.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068)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