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2년 10월 28일

신진서ㆍ김지석, 삼성화재배 16강 진출!

국내랭킹 1위 신진서 9단이 삼성화재배 본선 32강 첫 경기에서 승리하며 첫 우승을 향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27일 한ㆍ중ㆍ일ㆍ대만 각국에 마련된 대회장에서 […]
Written by : 관리자
▲삼성화재배 첫 우승에 도전하는 신진서 9단.

국내랭킹 1위 신진서 9단이 삼성화재배 본선 32강 첫 경기에서 승리하며 첫 우승을 향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27일 한ㆍ중ㆍ일ㆍ대만 각국에 마련된 대회장에서 온라인으로 펼쳐진 2022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32강 첫날 경기에서 신진서 9단과 김지석 9단이 각각 중국의 미위팅 9단과 자오천위 9단을 꺾고 16강에 이름을 올렸다.
신진서 9단은 중국랭킹 6위 미위팅 9단에게 18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중반 한때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미위팅 9단의 실수(흑143수)를 잡아내며 깔끔한 마무리로 결승점에 골인했다. 2년 연속 삼성화재배 준우승에 그쳤던 신진서 9단은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김지석 9단은 자오천위 9단에게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종반까지 비세에 빠져있던 김지석 9단은 집념의 버티기 끝에 반집 차로 자오천위 9단을 따돌리고 16강에 합류했다. 
한편 와일드카드를 받아 삼성화재배 본선 첫 출전의 행운을 잡은 오유진 9단은 일본의 이치리키 료 9단에게 패해 본선 첫판에 탈락했다. 이창호 9단은 중국의 탄샤오 9단에게 144수 만에 흑 불계패하며 본선 무대에서 내려왔다. 한우진 5단과 금지우 4단도 첫 관문에서 중도탈락했다.
본선32강 첫 경기에서 한국은 한ㆍ중전 2승 3패, 한ㆍ일전 2패, 한ㆍ대만전 1패를 기록했다. 
28일에는 디펜딩 챔피언 박정환 9단과 커제 9단의 대결 등 남은 32강전 8경기가 펼쳐진다.
삼성화재해상보험(주)이 후원하고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2022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우승상금은 3억 원, 준우승상금은 1억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초읽기 1분 5회씩이 주어진다.

▲김지석 9단은 자오천위 9단에게 극적인 반집승을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선수단 단체사진.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357)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