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2년 09월 15일

서봉수, 정상 5강에 1승 4패로 패퇴

서봉수 9단과 정상 5강과의 도전은 석점 치수로 마무리 됐다. 13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 바둑TV에서 막을 내린 ‘쏘팔코사놀 서봉수의 열혈 도전’ 5국에서 박정환 9단이 서봉수 9단에게 219수 만에 […]
Written by : 관리자
▲서봉수 9단(오른쪽)과 박정환 9단의 '쏘팔코사놀 서봉수의 열혈 도전' 최종5국 대국 장면.

서봉수 9단과 정상 5강과의 도전은 석점 치수로 마무리 됐다. 
13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 바둑TV에서 막을 내린 ‘쏘팔코사놀 서봉수의 열혈 도전’ 5국에서 박정환 9단이 서봉수 9단에게 219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바둑TV의 추석 특집 이벤트로 마련된 ‘쏘팔코사놀 서봉수의 열혈 도전’은 서봉수 9단과 박정환(랭킹2위)ㆍ변상일(3위)ㆍ강동윤(4위)ㆍ신민준(5위)ㆍ김지석(11위) 9단의 치수 고치기로 펼쳐졌다. 
1판에 1점씩 단판 치수 고치기로 열린 이번 대회는 호선으로 시작해, 정선, 두점, 석점, 넉점으로 치수가 고쳐지는 경기 방식으로 진행됐다. 
서봉수 9단은 7일 호선으로 열린 김지석 9단과의 첫 경기에서 115수 만에 흑 불계패했고, 8일 이어진 신민준 9단과의 정선 대국에서도 257수 만에 흑 6집을 패하며 초반부터 두점 치수로 떨어지고 말았다.
한가위인 10일 속행된 강동윤 9단과의 두점 바둑에서 184수 만에 흑 불계승한 서봉수 9단은 치수를 정선으로 바꿔놓았지만, 12일 변상일 9단과의 정선 바둑에서 좋은 바둑을 놓치며 283수 만에 흑12집패를 당해 다시 두점 치수로 내려가고 말았다.
박정환 9단과의 최종국에서 서봉수 9단은 전투에서 밀리지 않으며 중반까지 좋은 내용의 바둑을 보여줬다. 그러나 좌하귀 접전에서 첫 역전을 허용한데 이어, 박정환 9단의 정확한 응수로 우변 흑돌이 죽자 돌을 거두고 말았다. 결국 서봉수 9단과 정상 5강과의 치수 고치기 최종 결과는 석점으로 귀착되고 말았다.
국후 인터뷰에서 서봉수 9단은 “체력은 괜찮았는데 바둑이 너무 약해서 진 것 같다”며 “나중에라도 다시 기회가 생긴다면 언제든지 배우겠다. 바둑을 너무 못 둬 죄송하다”고 말했다.
상대인 박정환은 “승패를 떠나 최선의 수로 열심히 두고 싶었는데 중간에 실수가 나와 조금 아쉽다”면서 “저 같으면 이런 제의가 와도 무서워서 못 둘 텐데 5판 두시느라 고생하신 서봉수 사범님의 바둑에 대한 사랑이 존경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제한시간 30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진 ‘쏘팔코사놀 서봉수의 열혈 도전’은 (주)인포벨이 후원했으며 모든 경기는 바둑TV에서 생중계했다.
총 상금 2000만 원이 걸린 이번 대회는 매 경기 출전 수당 100만 원에 승리 수당 200만 원이 책정됐다. 1승 4패로 대회를 마무리 한 서봉수 9단의 수령 상금은 700만 원이다. 

▲서봉수 9단이 최종전에서 패하며 정상 5강과의 치수 고치기 결과는 석점으로 마무리됐다.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313)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