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1년 12월 22일

서봉수ㆍ유창혁, 신안 국제시니어 나란히 4강 진출

서봉수 9단과 유창혁 9단이 ‘2021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4강에 올랐다.‘2021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본선 16강ㆍ8강전이 21일 전라남도 신안 갯벌 박물관과 […]
Written by : 관리자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16강 대회장 전경.

서봉수 9단과 유창혁 9단이 ‘2021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4강에 올랐다.
‘2021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본선 16강ㆍ8강전이 21일 전라남도 신안 갯벌 박물관과 베이징 중국기원, 도쿄 일본기원 대회장에서 온라인으로 열렸다. 
대만 선수들은 모두 일본기원에서 활약하고 있어 일본과 대만 선수들이 함께 일본기원에서 대국을 가졌다.
과거 ‘세계 최고의 공격수’라고 불린 유창혁 9단은 전기 우승자인 대만의 왕리청 9단과 중국의 위빈 9단을 연달아 꺾고 4강에 선착했다. 
국후 유창혁 9단은 “중반에 큰 실수를 하는 등 바둑 내용이 좋지 않았는데 운 좋게 이겼다”며 “예전에 많이 대국했던 기사들과 다시 만나니 옛날 기억도 나고 기분이 좋다.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를 통해 오랜만에 만나게 돼 기쁘고, 오늘과 같은 실수가 없도록 열심히 두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서봉수 9단은 일본의 다케미아 마사키 9단과 중국의 녜웨이핑 9단에게 승리하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승리 직후 인터뷰에서 서봉수 9단은 “초반에 어려웠는데 중반에 들어서면서 무난히 이겼다”며 “요즘 건강이 좋지 않아 온라인 바둑은 전혀 두지 않고 있지만 4강에 올라간 만큼 열심히 대국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4강전은 한국 2명, 일본 1명, 대만 1명으로 압축됐다. 2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4강전은 서봉수 9단이 대만의 왕밍완 9단과, 유창혁 9단은 9단은 일본의 요다 노리모토 9단과 격돌한다. 
상대전적은 서봉수 9단이 왕밍완 9단에게 2전 전승으로 앞서있지만, 유창혁 9단은 요다 9단에게 6승 10패로 뒤져있다. 
 와일드카드를 받은 바둑황제 조훈현ㆍ최규병 9단은 왕밍완 9단과 녜웨이핑 9단에게 첫판인 16강에서 패해 중도 탈락했다.
한편 신안 엘도라도 리조트 우천비치홀에서는 ‘2021 1004섬 신안 국제바둑대회 기념 전남도민 바둑축제’가 열렸다. 최강부, 일반부, 노년부 세 부문으로 나뉘어 전남도민을 위한 바둑대회가 진행됐고, 대회에 참가한 바둑팬을 대상으로 한국 대표 선수단의 다면기가 펼쳐졌다. 
 신안군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2021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의 우승 상금은 3000만 원, 준우승 상금은 1500만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0분에 30초 초읽기 3회씩이 주어진다.

▲돌아온 일지매 유창혁 9단
▲일본 요다 노리모토 9단은 유창혁 9단과 맞붙는다.
▲대만 왕밍완 9단.
▲16강 대진표
▲부대행사로 대회 기념 전남도민 바둑축제가 함께 열렸다. 셀트리온 백대현 감독의 다면기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032)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