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2년 03월 10일

샛별들의 전쟁 시작! 미래의 별, 일곱 번째 대회 개막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이 개회식을 갖고 일곱 번째 대회 시작을 알렸다. 8일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린 개회식에는 ‘미래의 별 후원회’ 전영동 씨를 비롯해 양재호 […]
Written by : 관리자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이 일곱 번째 대회에 돌입했다.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이 개회식을 갖고 일곱 번째 대회 시작을 알렸다.

8일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린 개회식에는 ‘미래의 별 후원회’ 전영동 씨를 비롯해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한종진 프로기사협회장, 목진석 국가대표팀 감독과 전기 대회 우승자 문민종 5단이 함께 했다.

대회를 후원하는 전영동 씨는 “대회를 탄생시킨 목진석 감독님과 보이지 않는 곳에서 도움을 주고 계시는 수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이 대회를 통해 많은 별들이 탄생했고 그 별들의 모습을 바라보는 게 즐겁다. 아직 끝나지 않은 코로나 시국이지만 선수 여러분들의 빛나는 수들로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시길 바란다”는 인사말을 전했다.

제7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은 만 19세(2003년 이후 출생)이하 프로기사 35명이 출전해 별도의 예선 없이 1회전부터 결승까지 본선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앞서 7일 1회전을 마친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은 8일에는 32강을 벌이며 10일에는 16강, 11일에는 8강이 펼쳐진다. 준결승과 결승은 25~26일 정오부터 바둑TV에서 생중계한다.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은 실전 대국이 적은 신예기사들에게 대국기회를 제공하려는 목진석 9단과 개인 후원자들이 힘을 모아 2015년 출범했다.

그동안 초대 우승자 박재근 초단(이하 당시)을 비롯해 김명훈 4단, 안정기 3단, 박하민 5단, 김창훈 3단, 문민종 3단 등 6명이 우승컵을 가져갔다. 신예육성 프로젝트답게 역대 우승자들은 KB바둑리그 등에서 활약하며 한국 바둑의 허리를 든든히 받치고 있다.

미래의 별 후원회가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는 제7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의 제한시간은 각 2시간, 1분 초읽기 3회가 주어지며 우승상금은 1000만원, 준우승상금은 500만원이다.

▲대국을 관전 중인 내빈들(왼쪽부터)문민종 5단,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목진석 국가대표팀 감독, 전영동 씨, 한종진 프로기사협회장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104)

magnifier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