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d : 2022년 03월 10일

박정환, 우슬봉조 초대 챔프 등극

박정환 9단이 이동훈 9단을 꺾고 초대 우슬봉조 챔피언에 올랐다. 8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에 위치한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기 우슬봉조 한국기원 선수권전 결승5번기 3국에서 박정환 9단이 […]
Written by : 관리자
▲박정환 9단(오른쪽)이 이동훈 9단에게 결승3국에서 반집승하며 종합전적 3-0으로 우슬봉조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박정환 9단이 이동훈 9단을 꺾고 초대 우슬봉조 챔피언에 올랐다. 
8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에 위치한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기 우슬봉조 한국기원 선수권전 결승5번기 3국에서 박정환 9단이 이동훈 9단에게 270수 만에 흑 반집승을 거두며 종합전적 3-0으로 정상에 올랐다.
박정환 9단은 2019년 10월 2기 용성전 우승 이후 2년 4개월 만에 국내대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아울러 박정환 9단은 2015년 제33회 KBS바둑왕전 결승에서 이동훈 9단에게 0-2로 패했던 아픔을 7년 만에 되갚았다.
결승3국 승리로 박정환 9단은 이동훈 9단과의 상대전적 격차를 12승 2패로 벌렸고, 2015년 8월 이후 이동훈 9단에게 9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천적다운 면모를 이어갔다.
두 기사는 본선 양대리그에서 나란히 5연승을 거두며 각조 1위로 결승5번기에 올랐다.
지난달 20일 막이 오른 결승1국에서 상대의 착각을 응징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던 박정환 9단은 7일 열린 결승2국에서도 대마를 잡고 승리하며 앞서갔다. 결과적으로 최종국이 된 결승3국은 피를 말리는 반집 끝내기 바둑으로 진행됐다.
“초반 득점을 했다고 생각했는데 중반 하변 타개 과정에서 스텝이 꼬이며 손해를 봤다. 이후 백돌을 공격하는 과정에서 득을 봤지만, 이동훈 선수의 끝내기가 워낙 강해 오늘도 많이 당했다. 계산을 잘못해 마지막까지 1집반을 이긴 줄 알았는데 종반까지 앞서 있지 않았으면 역전 당할 뻔했다”는 게 박정환 9단의 국후 감상이었다.

▲ 박정환 9단은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세계대회 우승컵 획득이 금년 목표라고 밝혔다.

결국 3국에서도 반집을 남긴 박정환 9단이 우슬봉조 결승5번기를 3-0으로 끝냈다.
우승 후 인터뷰에서 박정환 9단은 “솔직히 기대를 많이 하지 않았는데 정말 오랜만에 국내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면서 “올해 12년 만에 출전하는 아시안게임이 열리는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1개 정도를 추가하는 것과 세계대회에서 한 차례쯤 더 우승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잘 하는 게 없어 가장 잘 하는 바둑에 올인하고 있는데 아직은 해 볼 만하다고 생각해 체력관리만 잘 한다면 정상권 기사와 대등한 승부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도 전했다.
한편 본선 리그에서 랭킹 1위 신진서 9단을 제압하며 결승에 진출했던 이동훈 9단은 2016년 21기 GS칼텍스배 우승 이후 5년 10개월 만에 통산 세 번째 타이틀에 도전했지만 준우승에 그치며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지난해 2월 개막해 박정환 9단의 우승으로 1년간의 대장정을 마친 제1기 우슬봉조 한국기원 선수권전의 우승상금은 5000만 원, 준우승상금은 2000만 원이다.
㈜인포벨(대표 심범섭)이 후원한 이 대회의 제한시간은 각자 90분에 40초 초읽기 5회씩이 주어졌으며 모든 대국은 바둑TV에서 생중계했다.

출처 - 한국기원(http://www.baduk.or.kr/news/report/4105)

magnifiercross